Elluda board
게시판

news
home > 게시판 > news
제목 중국은 지금 - 상하이방:'세계에서 존경받는 남성'에 성룡•시진핑•마윈 이름 올라
작성자 심재운 (elluda1)
등록일 2018-04-16
조회수 13
첨부파일
1. 세계 반도체장비 판매 최고치...韩中 수요 급증
세계 반도체 제조설비 시장 규모가 6조 엔(60조 원)을 돌파한 가운데 한국과 중국의 수요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제 반도체제조장비재료협회(SEMI)의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 시장 판매 규모는 2배 이상 늘었습니다. 중국의 수요 역시 급증해 조만간 반도체 장비의 시장 규모가 한국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지난해 한국시장의 반도체 설비 판매액은 179억 5000만 달러로 세계 1위, 중국은 82억 3000만 달러에 달했습니다. 전문가들은 "후공정장비에 이어 내년에는 웨이퍼를 가공하는 전공정장비의 시장 규모가 한국을 넘어 세계 1위에 오를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2. '세계에서 존경받는 남성'에 성룡•시진핑•마윈 이름 올라
'올해 세계에서 가장 존경 받는 남성' Top 5위에 중국인이 3명이나 올랐습니다. 최근 영국 여론조사 기관인 유고브(YouGov)의 자료에 따르면, 배우 성룡,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마윈 알리바바 회장이 세계에서 가장 존경 받는 남성 3~5위에 이름을 올렸다고 신랑재경이 전했습니다. 1위는 빌게이츠 MS 창시자, 2위는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선정됐습니다. 또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위, 배우 유덕화가 18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번 조사는 35개국의 3만 7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3. 백범 김구 특별 사진전 개막
대한민국임시정부 99주년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상하이 마당루에 위치한 임시정부청사에서 백범 김구 선생 특별 사진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김구 선생 후손과 김구 재단에서 제공한 총 25점의 사진이 전시되었습니다. 평소 알려지지 않은 백범의 인간적인 면모를 담은 사진과 애국활동 기록물 등을 통해 김구 선생의 애국정신을 계승하자는 취지로 기획되었습니다. 특히 상하이 임시정부는 김구 선생이 ‘백범일지’ 상권을 집필한 장소로 의의 더 큽니다. 사진전은 14일~22일까지 상하이임시정부청사 방문객들에게 공개될 예정입니다.
上海大韩民国临时政府旧址
•黄浦区马当路302-304号 
 
4. 中화물무역, 미국 넘고 1위...무역마찰 심화 가능성 '有'
중국의 화물무역액이 2년 만에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를 기록했습니다. 최근 세계무역기구(WTO)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화물무역량은 전년 대비 4.7% 늘어나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아시아의 역할이 가장 컸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중국의 화물무역액은 4조 105억 달러에 달해 미국을 넘어 세계 1위를 회복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향후 중미간 무역 마찰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1분기 중국의 대미 수출•수입이 각각 14.8%, 8.9% 늘어 무역 흑자가 19.4% 증가한 약 583억 달러를 기록했기 때문입니다.
 
5. 中 3대 통신사, 100元 이하 ‘무제한 데이터 시대' 연다
중국 3대 통신사의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의 가격인하로 본격적인 ‘무제한 데이터 시대’가 열릴 전망입니다. 지난해 최초 등장한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상품은 398위안이었으나, 최근에는 가격이 98위안까지 내려갔습니다. 그러나 데이터는 무제한이나, 속도는 제한을 둡니다. 가령 차이나모바일의 월 98위안 ‘런워용(任我用)’ 상품은 데이터 20GB를 제공합니다. 20GB를 모두 소진해도 인터넷 사용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이때부터 인터넷 속도는 1Mbps 이하로 낮아집니다. 데이터 사용량이 100GB를 넘으면 속도는 128Kbps 이하로 다시 낮아집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속도 제한은 운영업체의 자아 보호 수단이자, 다른 사용자의 데이터 사용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6. 韩식당 90% 저가 중국산 김치 사용
한국의 전통음식인 김치가 중국산 수입 김치에 밀리고 있습니다. 세계김치연구소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중국산 김치 수입 규모가 27만 5600톤으로 연 8.8% 늘면서 3년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 대부분 식당에는 중국산 김치가 오르고 있으며, 가장 큰 이유는 ‘저렴한 가격’ 때문입니다. 지난해 한국 김치 시장의 무역 적자는 4728만 5000달러로 전년 대비 11% 늘면서 사상 최대치에 달했습니다. 수입 김치가 점점 늘어나자 한국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는 2022년까지 한국산 김치의 시장 점유율을 2016년보다 5% 이상 높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